학비·생활비 비싸 ‘대학 탈가주’

547

‘서부대학 교환 프로그램’에
10년새 가주 학생 신청 3배 ↑
네바다주·애리조나주로 몰려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학비와 생활비를 감당할 수 없어 미서부의 타주로 떠나는 가주 학생들이 늘고 있다.

2일 교육매체 에듀소스(edsource.org)는 서부대학교환(Western University Exchange.이하 WUE)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가주 대학생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WUE프로그램은 가주를 비롯해 애리조나, 워싱턴, 하와이 등 서부지역 15개주의 일부 2년제, 4년제 공립대학들이 참여한다. 타주 출신이라도 프로그램 참여대학 재학생들에겐 약 40% 정도의 학비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가주 출신들에게는 네바다주와 애리조나주가 인기라고 에듀소스는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해당 2개주에 진학한 가주 출신 학생들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네바다 리노 주립대학에서 인류학과 가족학을 전공하는 아에로 아메르자다(4학년)는 고등학교 12학년 때 UC리버사이드와 캘스테이트대학 등 여러 곳을 저울질했다. 샌프란시스코 베이 유니언시티에서 자란 아메르자다는 타주 대학이 제공하는 WUE 학비할인(tuition discount)에 눈길을 줬다.

그는 “대학을 선택할 때 학비 할인은 중요한 요소였다”면서 가주 주립대학 학비와 생활비가 너무 비싸다고 지적했다. 아메르자다가 네바다 리노 대학에 낸 1년 학비는 1만1124달러로 가주 주립대에 비해 반값이다.

에듀소스에 따르면 2017년 네바다주로 진학한 가주 출신 대학생 중 WUE 장학금 혜택을 받은 학생은 2500명에 이른다. 특히 이 프로그램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학생은 가주 대학생이다.

특히 지난 10년 동안 가주 출신 WUE 수혜자는 3배 가까이 늘었다. 2008~2009년 5082명이던 가주 출신은 지난해 1만7584명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15개주 전체 수혜자는 70% 늘어 작년 4만94명을 기록했다.

타주로 진학한 가주 출신 대학생은 서부교환학생 장학금 혜택으로 한 해 평균 9000달러를 절약하고 있다. 네바다 주립대학의 경우 한 해 학비, 교재비, 생활비로 2만8564달러만 내면 된다. UC리버사이드는 3만6652달러, CSU 샌호세 2만9193달러, 샌프란시스코 2만7484달러, CSU 롱비치 2만4568달러다.

한편 타주로 눈길을 돌리는 가주 출신 학생은 학비 외에도 비싼 렌트비를 꼽았다. 네바다, 콜로라도, 유타주는 학비할인 혜택 외에도 싼 렌트비가 매력적이다.

이밖에 UC계열 10개 대학, CSU계열 23개 대학 재학생 수용 능력이 한계에 다다른 이유도 한몫했다. 가뜩이나 가주 학비와 생활비가 비싼데 지원자도 매년 넘친다. 실제 CSU계열은 매년 수천 명의 지원자를 떨어트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