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역대 시청률 사극드라마 Best 5

1091

오랫동안 한국에 돌아가지 못하고 미국 드라마와 영화에 지겨움을 느낀다면, 한때 우리나라를 주름잡던 추억의 대하드라마, 사극을 정주행해보는 것은 어떨까? 이번 겨울을 책임질 <태조왕건>,<선덕여왕>,<해를품은달>까지 한국 사극 드라마의 역대 시청률을 자랑하는 전설의 사극드라마 Best 5를 소개한다.

  1. 태조왕건 (60.2%)

<태조왕건>은 격동의 후삼국 시대를 통일하여 한반도의 재통일을 이룬 고려 태조 왕건의 이야기로, 최수종이 왕건역을 연기하고 김영철이 궁예역을 맡아 당시 큰 인기를 끌었던 장편 드라마이다. “누가 기침 소리를 내었는가?” 등의 명대사들과 함께 2년여간 방영되어 명작으로 기억되는 작품이다.

  1. 대장금 (57.8%)

<대장금>은 남존여비의 봉건적 체제하에서 무서운 집념과 의지로 궁중최고의 요리사와 조선 최고의 의녀가 되었던 의녀 장금의 파란만장한 생애를 다룬다. “그냥…홍시 맛이 나서 홍시라 생각한 것이온대…”라는 명대사와 OST까지 승승장구했던 이영애 주연의 최고의 드라마이다.

  1. 주몽 (51.9%)

<주몽>은 삼둥이 아빠 송일국의 열연으로 본래 60부작이었으나 시청자들의 큰 관심 덕분에 80부작까지 연장되었다. 스승인 해모수의 도움으로 영웅의 모습을 갖추어 나가는 천방지축 주몽의 성장스토리와 소서노와의 사랑을 엿볼 수 있는 탄탄한 스토리의 드라마이다.

  1. 선덕여왕 (49.9%)

<선덕여왕>은 신라 최초의 여왕인 선덕여왕의 일대기를 그린 드라마이다. 주인공 덕만공주를 연기한 이요원을 압도할 정도로 카리스마 있는 미실 연기를 보여준 고현정의 인생 작품으로, 고현정은 선덕여왕으로 2009 MBC연기 대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1. 해를품은달 (42.2%)

<해를품은달>은 조선시대 가상의 왕 이훤과 무녀 월의 이루어질 수 없는 애절한 사랑를 담은 스토리이다. 해를품은달의 큰 흥행으로 김수현을 지금의 톱스타 자리까지 한번에 오르게 되는 20부작의 짧은 대하 드라마이다. 김수현과 한가인의 캐미를 느낄 수 있는 풋풋하고 애절한 조선시대 사랑이야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