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연봉 톱10’ 중 6명이 오너…미국은 8명이 전문경영인

317

미국은 8명이 전문경영인…브로드컴 CEO 연봉 1천103억원
‘작년 1·2위’ 권오현·신동빈, 올해 상위권 어려울 듯…신동빈은 3월부터 ‘무급’

미국은 8명이 전문경영인…브로드컴 CEO 연봉 1천103억원

‘작년 1·2위’ 권오현·신동빈, 올해 상위권 어려울 듯…신동빈은 3월부터 ‘무급’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우리나라 주요 대기업의 최고경영자(CEO) 연봉 상위 10명 중 6명이 ‘오너’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비해 일본은 ‘연봉 톱 10’ 가운데 10명 전원, 미국은 8명이 전문경영인인 것으로 나타나 우리 기업들이 여전히 기업 경영과 보수 측면에서 총수 일가 위주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한·미·일 3국의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 임원의 지난해 보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상위 10명은 총 1천6억원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의 상위 10명이 총 5천91억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우리나라의 5배 수준에 달했고, 일본은 총 1천306억원이었다.

3개국을 통틀어 보수 총액이 가장 많은 ‘연봉킹’은 미국 반도체회사 브로드컴의 호크 탄 CEO였다. 우리나라 상위 10명의 보수를 합친 것보다도 많은 1천103억원을 챙겼다.

우리나라 CEO로는 삼성전자[005930] 권오현 회장이 24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일본은 최대 유통업체인 세븐앤아이홀딩스의 조지프 M. 데핀토 대표가 241억원으로 선두에 랭크됐다.

특히 우리나라는 롯데 신동빈 회장(152억원·2위)과 아모레퍼시픽[090430] 서경배 회장(109억원·3위), 현대차[005380] 정몽구 회장(80억원·5위), GS[078930] 허창수 회장(73억원·7위), 한진[002320] 조양호 회장(66억원·8위), 엔씨소프트[036570] 김택진 대표(62억원·9위) 등 오너 일가 6명이 ‘톱 10’에 들었다.

전문경영인은 지난해 삼성전자 3개 사업부문을 책임졌던 권오현 회장·신종균 부회장(84억원·4위)·윤부근 부회장(77억원·6위)과 삼성물산[028260] 최치훈 사장(58억원·10위) 등으로, 모두 삼성그룹 소속이었다.

이들 가운데 지난해 ‘연봉 2위’였던 신동빈 회장은 지난 2월 구속 수감 이후 등기임원으로 재직 중인 주요 계열사로부터 급여를 받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고, 실제로 지급되지 않고 있다

‘대한민국 최고 연봉 회사원’이었던 권오현 회장은 작년 말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으로 자리를 옮긴 바 있어 지난해 1·2위 연봉 CEO가 올해는 모두 상위에 들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미국은 오라클 창업자인 래리 엘리슨(441억원·4위)과 컴캐스트의 공동 설립자(랠프 로버츠) 아들인 브라이언 로버츠(348억원·10위)를 제외하고는 모두 전문경영인이었다.

특히 세계 최대의 데이터베이스 회사인 오라클은 래리 엘리슨 외에도 3명의 임원이 10위 내에 포함됐다. 이 가운데 사프라 카츠 사장은 한·미·일 3국의 보수 총액 ‘톱 10에’ 유일하게 포함된 여성 경영인이었다.

일본의 경우 세븐앤아이홀딩스의 데핀토 대표를 포함해 보수 총액 상위 10명이 모두 전문경영인으로 조사됐다.

소프트뱅크에서만 로널드 피셔 부회장(202억원·2위)과 마르셀로 클라우레 최고운영책임자(COO)(138억원·3위), 라지브 미스라 이사(124억원·4위), 미야우치 켄 부사장(87억원·9위) 등 4명이 10위 내에 들었다.

CEO스코어는 “이번 조사는 각국 보수 공개 기준에 따라 지난해 결산 보고서에 공시된 임원을 대상으로 했다”면서 “우리나라는 임원 보수 공개 대상이 연 5억원 이상 받는 상장사 등기임원이기 때문에 미등기임원으로 등재된 오너 일가에 대한 보수는 알 수 없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humane@yna.co.kr

이승관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