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휩쓸었던 미 남동부, 이번엔 눈폭풍 강타

176

항공기 1천300편 결항…30만 가구 정전사태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미국 남동부 지역에 눈폭풍이 엄습해 수십만 가구가 정전되고 1천여대의 항공기가 결항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눈폭풍 ‘디에고'(Diego)가 주말인 지난 8일밤(이하 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 주 등에 비와 눈, 진눈깨비를 집중적으로 뿌렸다고 로이터, 블룸버그통신 등이 9일 보도했다.

이 때문에 노스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를 포함해 앨라배마,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테네시 주 등에 30만건의 정전사고가 접수됐다. 정전은 노스캐롤라이나에서만 24만건이 집중됐다.

또 노스캐롤라이나 샬럿 더글러스 국제공항에서 뜨고 내리는 항공기 1천300편의 운항이 이틀간 결항했다고 항공운항분석업체인 플라이트어웨어가 전했다.

적설량이 30cm에 달할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주요 도로의 기능이 마비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에서는 수백건의 눈 관련 교통사고가 접수됐다.

이들 주 정부는 10일 휴교령을 내렸다.

[로이터 제공][https://youtu.be/pYG6b1xlwN0]

눈폭풍은 노스캐롤라이나 서북부와 버지니아 남부지역에 10일까지 눈을 쏟은뒤 방향을 캘리포니아와 텍사스로 틀어 찬비로 바뀔 것이라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적도 부근 태평양 해수 온도가 상승해 겨울 강수량이 많아지는 ‘엘 니뇨’ 현상에 따라 앞으로 이러한 눈폭풍은 더 있을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한편, 사우스·노스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 등 남동부 6개 주에는 지난 10월 허리케인 ‘마이클’이 휩쓸고 지나가면서 3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hopema@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경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