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7억 달러에 다저스행…메시도 뛰어넘은 오타니

32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10년 7억 달러(9240억원)의 초대형 계약을 맺은 오타니 쇼헤이. 평균 7000만 달러의 연봉은 MLB 역사상 최고 금액이다. [사진 MLB닷컴 캡처]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10년 7억 달러(9240억원)의 초대형 계약을 맺은 오타니 쇼헤이. 평균 7000만 달러의 연봉은 MLB 역사상 최고 금액이다. [사진 MLB닷컴 캡처]

‘이도류(二刀流)’ 오타니 쇼헤이(29)가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와 10년 7억 달러(약 9240억원)의 초대형 계약을 맺었다. 전 세계 스포츠를 통틀어 역대 최대 규모의 계약이다.

오타니는 10일(한국시간) 소셜미디어를 통해 “다저스를 나의 다음 팀으로 선택했다”고 직접 발표했다. 그는 또 “지난 6년간 응원해주신 LA 에인절스 구단과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 시간을 내 마음속에 영원히 새길 것”이라며 “이제 다저스에서 나의 ‘베스트 버전’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ESPN 등 미국 스포츠 언론도 이날 일제히 “야구 역사상 가장 매력적인 자유계약선수(FA) 오타니가 다저스와 10년 총액 7억 달러에 사인했다”며 “‘축구 황제’ 리오넬 메시가 2017년 기록한 6억7400만 달러(5년 계약)를 넘어 스포츠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계약을 했다”고 전했다.

이전까지 미국 4대 프로스포츠에서 최고액 계약은 2020년 미국프로풋볼(NFL) 간판 쿼터백 패트릭 마홈스가 캔자스시티 치프스와의 계약을 10년 연장하면서 기록한 4억5000만 달러였다. 또 MLB 역대 최고액은 오타니의 팀 동료였던 마이크 트라우트가 2019년 에인절스와 연장 계약을 맺은 12년 4억2650만 달러였다. 오타니는 마홈스와 트라우트의 계약 총액을 넘어서면서 단숨에 ‘7억 달러 시대’를 열었다.

오타니는 또 지난 시즌 아메리칸리그(AL) 최우수선수(MVP) 경쟁자였던 뉴욕 양키스 간판타자 애런 저지보다 두 배 가까이 많은 돈을 벌게 됐다. 저지는 지난해 말 원 소속팀 뉴욕 양키스와 역대 메이저리그 FA 최고액인 9년 3억6000만 달러에 사인했다.

오타니가 넘어선 종전 최고액 기록들
오타니가 넘어선 종전 최고액 기록들

오타니가 받게 된 연평균 7000만 달러(924억원)도 MLB 역사상 최고 금액이다. 종전 최고 연봉은 베테랑 투수 맥스 셔저(39)와 저스틴 벌랜더(40)가 올해 뉴욕 메츠와 계약한 4333만 달러였다. AP통신은 “오타니의 연봉은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선수단 전체 급여보다 많은 금액”이라고 소개했다.

MLB닷컴은 “오타니의 10년 계약 총액은 7억 달러지만, 계약 기간 내 평균 수령액은 7000만 달러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며 “오타니가 먼저 연봉의 상당액을 계약 기간이 끝난 뒤에 받는 ‘유례없는 연봉 지급 유예’를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오타니는 다저스가 경쟁 균형세의 부담을 덜고 전력 보강에 나설 수 있도록 구단을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2024년부터 2033년까지 다저스와 계약한 오타니가 매년 7000만 달러의 연봉(계약금 분할 지급 포함)을 받으면, 다저스는 앞으로 10년 동안 대형 FA 선수 영입을 주저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오타니 측이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오타니는 2013년 일본 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에 입단해 ‘이도류(투타 겸업)’ 열풍을 일으킨 뒤 2018년 에인절스와 계약을 맺고 미국으로 건너갔다. 세계 최고 리그인 MLB에서도 투수와 타자로 모두 성공을 거두면서 야구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 만화보다 더 만화 같은 오타니의 활약에 “역대 최고의 야구선수” “인간이 아닌 외계인 같다”는 찬사가 쏟아졌다.

6년 만에 FA가 된 오타니의 거취는 시즌 내내 최고의 관심사였다. 오타니가 시즌 종료 후 팔꿈치 수술을 받아 내년엔 타자로만 뛸 수 있는데도 그의 주가는 떨어질 줄 몰랐다.

오타니의 고국 일본 팬들도 초대박 계약 소식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7억 달러를 일본 엔화로 환산하면 약 1015억엔에 달한다. 현지 매체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일본 팬들은 “오타니가 국가 예산급 계약에 성공했다” “혼자 오사카에서 박람회도 개최할 수 있다” “역시 인간의 스케일이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환호하고 있다. 도쿄스포츠는 “오타니에게 최우선 조건은 ‘돈’이 아니었다. 우승하고 싶은 간절함 때문에 다저스를 선택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특히 오타니의 계약 소식을 전하기 위해 호외까지 발행했다.

한편 오타니가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뛰는 첫 공식 경기 장소는 한국의 고척스카이돔이 될 것으로 보인다. MLB 사무국이 내년 3월 20~21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다저스의 정규 시즌 개막전을 한국에서 치른다고 일찌감치 발표했기 때문이다.

배영은(bae.young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