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불은 도대체 언제나…2조 달러 부양책 또 제동

330

상원서 힘겨루기 계속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추진 중인 경기부양 법안 처리가 23일 상원에서 또다시 가로막혔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상원은 이날 부양책 패키지 법안 처리를 위한 표결에 들어갈지를 결정할 절차 투표를 했지만 찬성 49표, 반대 46표로 제동이 걸렸다.

전날도 절차 투표가 이뤄졌지만, 찬반이 각각 47표씩 나와 부결된 바 있다. 절차 투표를 통과하려면 상원의원 60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상원은 공화당 53명, 민주당 45명과 무소속 2명의 의원으로 구성돼 있다.

상원을 이끄는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날도 절차 투표가 부결되자 “시간이 없다. 이것은 멈춰야 하며, 오늘이 그래야 하는 날”이라고 격분했다.

그러나 민주당의 척 슈머 원내대표는 “세부사항을 정확히 파악하고 신속히 처리해야 할 의무가 있다. 공화당만의 법안을 맹목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양당은 그간 협상을 이어왔지만, 노동자 보호와 정부 지원을 받는 기업에 대한 통제 등 일부 항목을 놓고 입장 차이를 보였다.

민주당의 우려는 공화당이 법안에 넣으려 하는 기업 대출 및 대출 보증을 위한 5000억 달러의 자금 지원 프로그램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일부 민주당 의원은 재무부가 자금을 지원받는 이들에 대해 광범위한 재량권을 가진다며 ‘비자금’이라고 비판했다. 규모·범위가 비슷한 프로그램은 전례가 거의 없다고 WP는 전했다.

출처: LA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