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ger State의 관광명소를 오소리처럼 파헤쳐보자! 🦡

208

위스콘신 매디슨 대학교 (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는 위스콘신주 중남부에 위치한 주도인 매디슨 (Madison)에 있다. 멘도타호 (Lake Mendota)와 모노나호 (Lake Monona) 사이에 위치한 캠퍼스는 자연과 인공물이 적절히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숨겨진 관광명소도 여러 곳을 가지고 있다. 오늘은 위스콘신 매디슨 대학교 주변 추천할 만한 관광명소 다섯 곳 또는 지역을 캠퍼스와 가까운 순으로 소개해보고자 한다.

위스콘신 매디슨 대학교 전경. 앞쪽에 보이는 멘도타호 (Lake Mendota)와 뒷쪽에 보이는 모노나호 (Lake Monona) 사이에 위치한 캠퍼스가 인상적이다. [출처. Flickr. https://flic.kr/p/nrko9M]
등잔 밑이 어둡다

위스콘신 매디슨 대학교 주변 관광명소를 찾는다면 굳이 멀리 갈 필요가 없다. 바로 매디슨 자체가 칼리지타운 (college town)이기 때문이다. 매디슨의 관광지로서의 느낌은 처음 방문하거나 여행 목적으로 왔을 때 가장 와닿는다. 또 매디슨에서 대학 생활을 하더라도 계속 찾게 되는 곳들이 있다.

우선 캠퍼스 내에 Wisconsin Union (학교 협회) 건물 두 채가 있다. 하나는 Memorial Union (한인들은 줄여서 “멤유”라고 부른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Union South (“유싸”)이다. Memorial Union은 1928년에 위스콘신 매디슨 대학교의 참전용사들을 기리는 의미로 개관되었으며, Der Rathskeller를 포함한 다양한 식당부터 Wheelhouse Studios라는 미술 스튜디오까지 여러 시설이 있다. 또 멘도타호 경치가 보이는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Terrace가 있다. Union South는 이름처럼 캠퍼스 남쪽에 위치한 건물이며, 1971년에 개관되었다. 이 곳에도 여러 시설이 있는데,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The Sett이다. 여기서는 볼링, 당구, 암벽등반 등의 활동을 즐길 수 있다.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두 곳 모두 맥주를 판매한다는 점이다. Memorial Union에서는 Der Rathskeller 펍 또는 야외 Terrace에서 맥주를 즐길 수 있으며, Union South에서는 Sett 펍에서 맥주를 즐길 수 있다. 물론 만 21세 이상이어야 한다.

시계 방향으로: Memorial Union, Memorial Union Terrace, 그리고 Union South의 모습. Terrace의 상징과 같은 다양한 색의 수많은 의자들이 눈에 띈다.
[출처. Wikimedia Commons. https://commons.wikimedia.org/wiki/File:Memorial_Union.jpg]
[출처. Flickr. https://flic.kr/p/ekvHd7] [출처. Flickr. https://flic.kr/p/9Da413]
다음으로 Chazen Museum of Art가 있다. 1970년에 처음 개관한 교내 미술관으로, Big 10 학교 중 23,000여 점의 컬렉션으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보유하고 있는 컬렉션 중에는 미로 (Miró), 로댕, 달리 (Dalí), 그리고 앤디 워홀과 같은 유명한 화가들의 작품도 다수 있다. 항상 전시회나 이벤트가 진행 중이며, 별도의 입장권이나 티켓이 필요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투어도 있으나 현재는 코로나-19 때문에 잠정적으로 멈춘 상태이다.

캠퍼스 내 Chazen Museum of Art. 미술관 이름의 이니셜인 “CMA”를 “⏺⏹🔼”라고 오징어게임을 연상시키는 도형으로 표기한 것이 재밌다.
[출처. Wikimedia Commons. https://commons.wikimedia.org/wiki/File:Chazen_Museum_of_Art_-_exterior.jpg]
위스콘신 매디슨 대학교의 캠퍼스는 주도인 매디슨과 공존한다. 그렇기에 캠퍼스와 주의회 의사당 (Capitol, 보통 ‘캐피탈’이라 부른다)은 State Street (‘State’ 또는 ‘스테잇’)으로 연결되어 있다. 이 두 지역은 통상적으로 Downtown Madison이라 부른다. 이 거리 양쪽으로 캠퍼스 주변 여러 맛집, 펍, 바, 클럽, 그리고 캠퍼스 내 유일한 스타벅스가 자리 잡고 있으며, 여러 소규모 가게들도 많다. 학생들이 자주 찾는 맛집들은 너무 많기 때문에 후속 기사에서 소개해보도록 하겠다. State은 Freakfest라고 매디슨을 대표하는 미 중부 최대 규모 핼러윈 페스티벌의 본고장이기도 하다. 유명 가수나 래퍼들의 라이브 공연도 있을 만큼 신나고 재미있는 행사로, 기회가 된다면 무조건 참여해 볼 것을 추천한다.

캠퍼스와 Capitol을 연결하는 State Street. 사진 중앙에 Capitol Building이 보이며, 거리 양쪽으로 여러 가게와 음식점들이 들어서 있다.
[출처. Flickr. https://flic.kr/p/irkpnk]
State길을 따라 20분 정도 걷다 보면 Capitol이 나온다. 미국 내 가장 아름다운 주의회 의사당 중 한 곳으로 꼽히는데, 이 아름다움은 직접 올라가 보면 극대화된다. 매디슨 어디서든 보이는 Capitol은 도시 내 가장 높은 건물이며, 한 가지 재밌는 점은 법적으로 이보다 높은 건물을 지을 수 없게 되어 있다는 것이다. 참고로 Capitol은 공휴일을 제외한 주중에 무료로 투어가 가능하다.

위스콘신주 주의회 의사당 (Wisconsin State Capitol). 법적으로 매디슨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다. [출처. Flickr. https://flic.kr/p/PYovmd]
주의회 의사당만 Capitol이라고 불리는 것은 아니다. 주의회 의사당 건물을 사각형으로 둘러싸고 있는 주변 지역 또한 Capitol (정확하게는 “The Square”)이라고 불리는데, 매주 토요일마다 미국 최대의 Dane County Farmers’ Market이 열리는 곳이다. 매디슨이 속해 있는 Dane County의 농산물 생산자들이 모여 치즈, 고기, 과일 등 여러 가지 신선한 식재료는 물론, 식물과 꽃까지 파는 주말 장터라고 할 수 있다. Farmers’ Market 다음으로 Madison Night Market도 있다. Night Market은 매년 8월부터 12월까지 매주 세 번째 목요일에 열리는 야시장으로, Farmers’ Market에 먹거리와 미술, 예술이 추가된 느낌의 행사이다. 두 시장 모두 개최일이 매년 바뀌니 정보를 찾아보고 가도록 하자.

시계 방향으로: Capitol을 둘러싸고 있는 Capitol Square의 전경, 그리고 Capitol Square에서 열리는 Dane County Farmers’ Market의 모습. [출처. Flickr. https://flic.kr/p/2jdqgKL] [출처. Flickr. https://flic.kr/p/dhsqcC]
눈 앞에서 버키 (Bucky Badger)를 볼 수 있다?

캠퍼스 내 관광명소는 모두 소개했으니 본격적으로 캠퍼스를 벗어날 때가 되었다. 캠퍼스 밖에 있는 관광명소로 소개할 첫 번째 장소는 바로 1911년에 개장한 Henry Vilas Zoo이다. 북미 전역에서 무료로 입장 가능한 10개의 동물원 중 한 곳으로, 111년째 매디슨 사람들에게 무료로 야생 동물들을 볼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다른 동물원에서 구경하기 힘든 북극곰, 플라밍고, 라이노, 그리고 오소리와 같은 희귀종을 여럿 보유하고 있다. 이 중 가장 주목할만한 동물은 당연히 위스콘신 매디슨 대학교의 마스코트인 오소리이다. Henry Vilas Zoo에 서식하는 오소리들의 이름이 Bucky가 아닌 Kaminsky와 Dekker (Wisconsin Badgers의 유명 농구 선수들의 이름)일지라도, 충분히 구경할만한 귀여운 친구들임은 틀림없다.

Henry Vilas Zoo의 오소리들, Kaminsky와 Dekker. 누가 누구인지 구분하기는 어렵지만, 둘 다 정말 귀여운 오소리 친구들이다.
[출처. Flickr. https://flic.kr/p/2cDuRZy]
매디슨 날씨에서 소풍을?

매디슨은 혹독한 추위로 유명한 곳이다. 5월에서 8월까지 4개월을 제외한 1년이 모두 겨울로 여겨질 정도로 추운데, 이렇게 냉혹한 기후 속에서 따뜻한 날씨는 한 줄기 빛과 같은 존재이다. 따뜻한 날씨를 떠올리면 연상되는 활동 중 하나가 바로 소풍 (picnic)이다.  

피크닉 장소로 소개할 곳은 캠퍼스 북쪽으로 멘도타호 안에 위치한 반도, Picnic Point이다. 19세기부터 이민자들이 정착하기 시작하면서 농경지로 쓰이다 1941년에 대학교에 매각되었다. 캠퍼스에서 차로 5분 거리에 있는 Lakeshore Nature Preserve의 일부이며, 소풍, 산책, 하이킹, 그리고 뱃놀이와 같은 활동을 할 수 있다. 대표적인 산책 코스는 멘도타호를 따라 Picnic Point의 끝을 찍으며 한 바퀴 도는 코스이다. 또한, 여기는 캠퍼스 주변에서 가장 로맨틱한 장소 중 한 곳으로 선정될 정도로 분위기가 좋은 장소이므로 연인과 찾아가 봐도 좋을 듯 하다. 

Lakeshore Nature Preserve 내에 위치한 Picnic Point. 이름처럼 멘도타호 안쪽으로 뾰족하게 뻗어 있는 반도의 형태이다.
[출처. UW-Madison Lakeshore Nature Preserve. https://lakeshorepreserve.wisc.edu/what-is-the-lakeshore-nature-preserve/]
섬뜩한 이름 때문에 오해하지 말자

Devil은 악마라는 의미인데, 이런 섬뜩한 이름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멋진 곳이 있다. 그 곳은 바로 캠퍼스 북쪽에서 차로 1시간 거리에 위치한 Devil’s Lake State Park이다. 위스콘신 Ho-Chunk 아메리카 원주민들의 언어로 “Tewakącąk,” 즉 “Sacred Lake (신성한 호수)”이라는 명칭으로 불리다가 후에 주립공원으로 개발되며 마케팅적 측면에서 현재의 이름을 얻었다. 이 주립공원은 Devil’s Lake는 물론, 두 개의 자연폭포와 분홍색 규암으로 이루어진 암석 형성, 그리고 작은 나무로 이루어진 피그미 숲까지 여러 가지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더불어 야생 흑곰, 사슴, 붉은여우, 그리고 다람쥐 등 여러 포유류를 품고 있는 위스콘신 대자연의 정점을 찍는다.

캠핑, 탐조, 암벽등반, 하이킹, 수영, 낚시, 심지어 겨울에는 스키와 썰매 타기까지. 1년 내내 즐길 거리가 가득한, 계절과 만연한 관광명소라고 할 수 있겠다.

Devil’s Lake State Park는 이름과는 달리 온화하고 따뜻한 자연을 품고 있다. 사진 중앙에 Devil’s Lake이 보인다.
[출처. Flickr. https://flic.kr/p/244snSb]
동쪽으로 떠나보자

밀워키 (Milwaukee)는 위스콘신주 내 가장 큰 도시이자, 미 중부에서 다섯 번째로 큰 도시이다. 이런 대도시가 캠퍼스에서 Van Galder 버스로 불과 1시간 반 거리에 있다.

도착과 동시에 방문해야 할 곳은 바로 Milwaukee Public Market이다. 캠퍼스에서 출발한 버스가 도착하는 Milwaukee Intermodal Station에서 도보로 10분 떨어진 곳으로, 밀워키를 대표하는 시장이다. 이 시장의 가장 유명한 음식은 St. Paul Fish Company의 랍스터롤 (Lobster Roll)인데, 따뜻한 버터롤 속 탱글탱글한 랍스터살과 새콤달콤한 코올슬로의 조화가 일품이다. 물론 이것 말고도 시장 내에 여러 가지 먹을거리가 많고, 모두 신선한 재료로 갓 만든 음식인 만큼, 구경하며 여러 음식을 먹어보아도 좋을 것 같다.

시계 방향으로: Milwaukee Public Market의 내부와 중앙에 보이는 St. Paul Fishing Company의 간판, St. Paul네의 유명한 랍스터롤.
[출처. Original Photograph.]
맛있는 랍스터롤을 먹었으면 산책을 해보자. Milwaukee Public Market에서 무료 전철인 The Hop을 타고 Veterans Park로 이동할 수 있다. 따스한 햇볕 아래 펼쳐져 있는 드넓은 잔디밭과 미시간호 (Lake Michigan)를 따라 만들어진 산책로가 인상적이다. 공원 중앙에 위치한 Gift of Wings라는 가게에서 연을 구매해 날리거나 자전거를 대여해 탈 수 있다. 일반 자전거부터 4인용 자전거까지 있는 만큼, 혼자 타거나 일행과 탈 수도 있다. 공원 남쪽에 Milwaukee Art Museum도 있으니 미술에 관심이 있다면 가보아도 좋을 듯하다.

시계 방향으로: Veterans Park 산책로에서 바라본 미시간호의 모습, 그리고 Gift of Wings 가게에서 대여할 수 있는 4인용 자전거의 모습.
[출처. Original Photograph.]
밀워키는 또 바이크 제조사 Harley-Davidson의 본사가 있고 “Brew City (양조의 도시)”라는 별명을 갖고 있을 정도로 기계공업과 맥주 양조 산업이 발달한 도시이다. 오토바이에 관심이 있다면 Harley-Davidson 박물관이 있고, 맥주 애호가라면 Miller Brewing Company가 있다. 전자는 이벤트를 통해 방문객 선택의 오토바이 시승이 가능하며, 후자의 경우에는 만 21살 이상의 방문객들만 맥주 무료 시음이 가능하다. 두 곳 모두 투어를 제공하나, 안타깝게도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Harley-Davidson 박물관은 대면 투어를 잠정적으로 제공하지 않고 있으나, 박물관 관람은 가능하다. Miller Brewing Company는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외부에 개방되지 않을 예정이다. 두 곳 모두 시승이나 시음과 같은 체험이 전체적인 경험의 중요한 일부인 만큼, 코로나-19가 잠잠해진 후에 찾아가 보는 것이 좋겠다.

시계 방향으로: 밀워키에 본사를 두고 있는 Harley-Davidson사의 박물관과 Miller Brewing Company의 내부 투어 모습.
[출처. Flickr. https://flic.kr/p/8cjNAw] [출처. Flickr. https://flic.kr/p/71v32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