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Hawks! University of Iowa

287

0721142317_1미식축구가 유명한 미국에서 일명 ‘Hawkeye’ (매의 눈)으로 알려진 University of Iowa (U of I) 는 미중부 아이오와주의 중심인 Iowa City에 위치한 주립대학교이다. 전미 대학 경기협회 (National Collegiate Athletic Association, NCAA) 에서 Division 1 에 속하는 빅탠 (Big Ten Conference) 스쿨 중에 하나이기도 하다. UI는 1847년에 설립되었으며, 2013년 가을 기준 대략 31,000 명의 학생과 2,300명의 교직원으로 구성되어있다.

UI는 세메스터제 (Semester) 를 사용하며, 가장 규모가 큰 College of Liberal Arts & Sciences 를 비롯하여 10개의 학부 단과대학과 대학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 중에서도 티피경영대학 (Accounting, Finance, Management, Marketing, interdepartmental business track), 저널리즘 (Journalism, Mass communication, Cinema), 커뮤니케이션 (Communication Studies), 심리학 (Psychology), 언어학 (Literature, English, Creative writing), 그리고 카버의과대학( Carver School of Medicine) 은 미국 내에서도 최고수준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University of Iowa Hospitals and Clinics는 주에서 23년 연속 미국 최고의 대학병원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뛰어난 학업프로그램뿐만 아니라, 학생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지도력과 통솔력을 기를 수 있도록 the Center for Student Involvement & Leadership에서는 ‘LeaderShape Institute’ 와 ‘ 6days getaway workshop’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포메란츠 취업센터 (Pomerantz Career Center)는 학생들로 하여금 실질적인 업무경험을 개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매학기마다 취업박람회를 개최하여 약 400개의 기업들을 캠퍼스로 초대하며 많은 학생들이 도움을 받고있다.

캠퍼스는 시카고에서 서쪽으로 약 350km 떨어진 아이오와 시티의 아이오와 강 연안에 위치해있다. 부설시관으로 도서관, 미술관, 올드캐피털 박물관, 의학박물관, 학교신문방송제작실, 라디오 방송국, 부속병원, 아이오와 아트센터가 있으며, 저명한 저술가 워크숍 및 국제저술 프로그램 (Writer’s Workshop and International Writing Program)의 본부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아이오와주는 주 자체 인구가 적은 곳으로 UI가 위치한 아이오와시티는 컬리지타운으로 불리기도 한다. 흡연자들에게는 다소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있지만, 아이오와 대학교내에서는 금연을 의무화 해야 한다.

저는 현재 College of Liberal Arts & Sciences 에서 Interdepartmental business track에 속하는 Arts management와 School of Communication에서 Public relations & Strategic Communication을 복수전공 하고 있다. 많은 학생들이 좀 더 깊고 구체적인 커리어를 위해 부전공이나 복수전공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특정한 전공은 부전공을 의무화 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School of Journalism and Mass Communication) –

Previous article시애틀의 가장 큰 할로윈 파티: FREAKNIGHT
Next article독일인들의 아메리칸드림, Amana Colonies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미중부 Iowa주에 있는 University of Iowa에서 Arts Management와 Communication을 전공하고 있는 4학년 장미나입니다. 저는 UI 한인학생회 기획부서장으로 지난 1년동안 전반적인 스폰서관리와 이벤트페이지를 관리했습니다. 또한 2014년-2015년 마지막 시니어 이어동안 회장으로서 한인학생회 (KUSA) 를 이끌어 나갈 예정입니다. 한국인들 사이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미중부의 작은 도시이지만 알고 보면 아주 매력적인 저희 학교와 학생들의 캠퍼스라이프를 알리고자 미주 중앙일보 학생 리포터를 지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