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bye 미네소타, Goodbye 칼리지 인사이드

114
Alexas_Fotos / Pixabay

 

미국에서 대학생활을 하면서 늘 아쉬웠던 점 한가지를 꼽으라면 마땅한 대외활동 기회를 얻기 힘들다는 점이었습니다. 그런 저에게 칼리지 인사이드에서의 기자단 활동은 간지러운 곳을 긁어 주기라도 하듯 직접 학생기자 활동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 해주었습니다.

미국에서의 대학생활 장점은 보다 넓은 세상에서 질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었지만 한국에서 대학생활을 하는 학생들처럼 다양한종류의 대외활동을 할 수 없음이 늘 아쉬웠습니다. 제게 대학(大學 )의 의미는 글자 그대로 큰 학문을 하는 곳이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대학에서 제가 갈망하던 큰 학문을 공부할 기회를 접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학문을 통해 배운 지식을 실제 필드에서 적용해볼 기회를 찾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컬리지 인사이드를 활동을 통해 기사를 작성해볼 수 있었고 그 과정 속에서 하나의 기사를 작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들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질 높은 기사를 위해 인터뷰를 하고 자료를 조사하며 내가 하는 이 노력이 옳은 정보를 전달 할 수 있기를 고민 해 볼 수 있었던 시간은 단순한 대외활동 이상의 귀중한 순간들 이었습니다. 또 때로는 리포터로서의 역할을 맡아 영상을 제작해보았고 옳은 정보를 즐겁게 전달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도 고민해 보았습니다. 그 시간이 저를 한걸음 더 성장시키고 훈련하는 시간이었다고 믿습니다.

첫 기사가 게재 되었던 날 조회수를 확인하며 내 기사를 읽은 몇 백명 더 나아가 몇 천명의 사람들이 원하는 정보를 얻었기를 소망했습니다. 단순히 제목을 보고 들어와 흔히들 이야기하는 “제목에 낚였다”라는 생각이 들지 않도록 몇 날 며칠을 고민하여 컨텐츠를 생각하고 직접 사진을 찍었던 날들이 기억납니다.

 

시간이 지나 제가 저의 꿈을 이뤘을 때 나의 첫번째 기사가 칼리지 인사이드였음을 기억하는 날이 오기를 바라며 기자단 생활을 마무리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