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2B 비자, 1만5000개 추가 허용

291

여름 단기 취업 비자
기업 인력난 고려해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여름철 단기 취업비자(H-2B)를 추가 허용하기로 했다. ‘반이민’을 내세우는 트럼프 정부지만 기업의 인력난 앞에서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17일 국토안보부는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과 알렉산더 아코스타 노동 장관이 비농업 분야 외국인 노동자에게 발급하는 단기 취업비자인 ‘H-2B’ 비자를 1만5000개 추가 허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토안보부는 “숙련된 미국인 노동자가 부족해 기업의 수요를 맞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H-2B 비자 추가 허용의 배경을 설명했다.

켈리 장관은 성명을 통해 “노동력 부족 때문에 기업이 감당하기 힘든 피해를 볼 위험에 처해 있다”며 “의회가 부여한 재량권에 따라 기업에 일시적 구조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켈리 장관은 “트럼프 정부는 미국 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혀온 바 있다”며 “이를 위해 의회가 정한 연간 한도에 더해 이번 한 차례에 걸쳐 H-2B 비자를 추가 허용한다”고 전했다.

한편, H-2B 비자는 미국 내 인력만으로 기업을 운영하기 힘든 업종의 기업을 위해 임시로 외국인 노동자의 입국을 허용하는 제도다. 이 비자로 입국한 외국인 노동자는 최장 10개월까지 미국에 머물 수 있다.

출처: LA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