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다운타운 공짜 나들이

550
Image Credit: 백종춘 기자
Image Credit: 백종춘 기자

뉴욕 다음으로 큰 도시, 인구로는 제일인 LA는 전 미국인들이 선망하는 곳이다. 그 중심에 자리한 다운타운은 여러모로 LA를 대표하는 곳이다. 초창기에는 원주민인 통바 부족이 LA강을 끼고 자리를 잡았다가, 유럽의 정착민들에게 내주었고, 1781년에서야 비로소 올베라 스트리트(Olvera St.,)에서 오늘날의 LA가 탄생하기에 이른다. 행정과 상업의 중심지인 LA 다운타운은 아트 디스트릭트ㆍ벙커힐ㆍ차이나타운ㆍ패션 디스트릭트 등 무려 16개의 독특한 구역으로 나뉘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고 있다. LA를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는 당신이 혹시나 빠뜨렸을 이곳으로 주말 나들이는 어떨까.

Image Credit: 백종춘 기자
Image Credit: 백종춘 기자

브래드버리 빌딩
LA 다운타운의 가장 오래된 상업건물로 1893년 금광재벌 루이스 브래드버리에 의해서 지어졌다. 철골 구조물과 대리석 계단, 멕시코 스타일의 바닥 타일, 케이지 스타일의 중앙 엘리베이터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당시 건축물의 전형을 보여준다. 1971년 국가 사적지로 등재됐다. 지금은 LAPD 등 여러 비즈니스가 입주해 있다. 월~금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토~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무료로 공개한다.

주소:304 S. Broadway, LA

Image Credit: 백종춘 기자
Image Credit: 백종춘 기자

LA 시청
1928년 32층 454피트 높이의 건물로 완공된 타워는 고대 바빌로니아와 앗시리아의 피라미드형 사원 유적인 지구라트를 형상화 했다. 타워에 쓰인 모래는 캘리포니아의 58개 카운티에서, 물은 샌디에이고에서부터 샌프란시스코까지 자리한 21개의 역사적인 미션들에서 가져왔다. 구조적으로는 진도 8.2의 강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지어졌다. 매주 화, 수, 금요일 10시에 시의회가 열린다.

세계 25개 도시와 자매결연을 맺었는데, 부산과는 1971년 자매도시를 맺었다. 원형 홀ㆍ시의회ㆍ27층 전망대 등은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 일반에게도 공개된다.

주소:200 N. Spring St., LA

 

Image credit: 백종춘 기자
Image credit: 백종춘 기자

앤젤스 플라이트
운행 거리 약 300피트, 세상에서 가장 짧은 철도로 2000년 국가 사적지로 지정됐다. 다운타운의 3가와 4가 사이의 힐(Hill)과 올리브(Olive) 스트리트의 언덕 33도의 경사를 레일을 따라 놓여진 밧줄로 작동을 한다. 벙커힐로 불리는 언덕에서 내려다 보는 다운타운의 경관은 이 근처에서 최고다. 1901년 첫 개통해서 1969년 지역 개발로 인해 철거됐다가 1996년 현재의 자리로 옮겨 운행을 재개했다가 2001년 사고로 운행을 중지했다.

이후 설계 변경과 시스템 보수를 거쳐 2010년 운행을 재개했다가 다시 2013년 탈선 사고 이후 다시 운행이 중지되는 아픔을 겪고 있다.

주소:351 S Hill St., LA

Image Credit: grandcentralmarket
Image Credit: grandcentralmarket

그랜드 센트럴 마켓

점심시간이면 근처의 직장인들이나 관광객들이 카페테리아를 채우는 풍경이 유럽의 어느 관광지를 연상케 한다. 1917년 첫 손님을 맞았으니, LA에서 제일 오래된 역사를 자랑한다. 신선한 과일, 채소, 고기, 해산물 등이 풍성하다. 유명 건축가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손을 거쳐 완성된 건물은 내부는 세월을 거치면서 조금씩 변모했지만, 외부는 완공 초기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주 7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개장한다. 앤젤스 플라이트를 마주 보고 있다. 주차장 입구는308 South Hill St.

주소:317 S. Broadway, LA

Image credit: 백종춘 기자
Image credit: 백종춘 기자

중앙 도서관
1926년 개관한 LA 다운타운의 중앙 도서관은 어느 모로 보나 LA의 핵심 랜드마크 중의 하나다. 웅장한 도서관의 정면 계단에 용비어천가 제2장 첫 구절이 새겨져 있다.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고, 꽃이 좋고 열매가 많이 맺나니”가 고어체로 새겨져 있으니, 얼마나 반가울 것인가.

이 곳은 연간 방문객 수가 200만 명에 달하고, 도서와 예술 작품 등 소장품은 250만 점에 이르러 미국의 동서부를 가르는 미시시피 강 서쪽에서는 최대 규모다. 고대 이집트와 지중해 풍으로 지어진 건축물의 외관과 내부 장식은 수많은 방문객들을 끌어 들인다.

주소:630 W. 5th St., LA

출처: LA다운타운 공짜 나들이…당신이 빠뜨렸을 LA 랜드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