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구석구석을 살피다…선셋 정션

425

선셋 정션(Sunset Junction)
커피숍, 식당, 부티크 등 핫플 즐비
주말 오후 브런치, 쇼핑 즐겨볼 만

LA 최고 핫플인 '선셋 트라이앵글 플라자' 전경. 카페, 식당, 아이스크림숍 등이 몰려 있어 주말 오후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기 좋은 곳이다.
LA 최고 핫플인 ‘선셋 트라이앵글 플라자’ 전경. 카페, 식당, 아이스크림숍 등이 몰려 있어 주말 오후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기 좋은 곳이다.

도시는 두발로 걸을 때에만 온전히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 보여준다. 그래서 거리 구석구석을 걷다보면 그동안 몰랐던 도시의 속살을, 예상치 못했던 이면과 맞닥뜨리게 된다. 그런 의미에서 선셋 정션은 LA를 이해하기 가장 좋은 거리다.

선셋 불러바드와 샌타모니카 불러바드가 만나는 선셋 정션은 LA 대표 핫플로 자리잡은 지 오래. 선셋 정션이라는 사인판 바로 아래 자리잡은 미국 스페셜티 커피 대표 브랜드인 인텔리젠시아 커피(Intelligentsia Coffee)를 중심으로 유명 카페와 레스토랑, 부티크들이 2~3블럭 안에 밀집해 있어 인근 거리를 걷는 것만으로도 그 재미가 꽤 쏠쏠하다.

▶ 뭘 하며 놀까

이곳 구경의 시작은 선셋 트라이앵글 플라자에서 시작하면 좋다. 넓은 의미의 선셋 정션은 선셋 불러바드 선상 실버레이크 불러바드~파운틴 애비뉴 사이를 일컫는데 선셋 트라이앵글 플라자는 중간 지점에 위치해 있어 시작점으로 적당하다. 이곳엔 차가 진입할 수 없어 거리 한 복판에 의자와 테이블, 파라솔들이 펼쳐져 있어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만약 오전부터 길을 나서 카페인 수혈이 시급하다면 커피 메메스(Coffee Memes)에서 라떼나 플랫화이트, 아메리카노 한 잔으로 시작하면 된다. 또 이곳엔 선셋 정션을 핫플로 이끈 레스토랑 중 하나인 대만 식당 파인앤크레인(Pine & Crane)이 위치하고 있어 메뉴를 미리 둘러볼 수도 있다.

선셋 정션 명물인 '밀리스 카페'에 주말 브런치를 즐기러 온 손님들이 대기줄을 서고 있다.
선셋 정션 명물인 ‘밀리스 카페’에 주말 브런치를 즐기러 온 손님들이 대기줄을 서고 있다.

▶ 스페셜티 커피 성지

선셋 정션은 ‘인텔리젠시아 커피’를 필두로 미국을 대표하는 스페셜티 커피숍의 성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만약 커피 양과 마시는 시간이 수면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면 마음에 드는 커피숍들을 방문해 커피 테이스팅을 하기만 해도 이 거리를 방문한 충분한 이유가 된다.

선셋 트라이앵글 플라자에서 서쪽 방향으로 걸으면 뉴욕 대표 스페셜티 커피전문점 라콜롬브 커피 로스터(La Colombe Coffee Roasters)를 필두로 인텔리젠시아 커피, 다이노소어 커피(Dinosaur)타틴 베이커리(Tartine)를 만날 수 있다.

동쪽으로 걸으면 평일 점심시간에도 대기줄을 감수해야하는 밀리스 카페(Millie’s Cafe)알프레드 커피(Alfred)데이글로우(Dayglow), 싱글 오리진 커피로 유명한 솔리드 커피 로스터(Solid Coffee Roasters) 등 LA 핫플로 등극한 커피숍들이 즐비하다. 또 파조 젤라토(Pazzo Gelato)솔트 앤 스트로(Salt & Straw)원더러스트 크리머리(Wanderlust Creamery), 페르시안 아이스크림 전문점 마쉬티 말론스(Mashti Malone’s) 등도 들러 볼 만하다.

유명 부티크와 식당이 몰려있는 선셋 정션 거리 풍경.
유명 부티크와 식당이 몰려있는 선셋 정션 거리 풍경.

▶ 쇼핑

LA 최고의 핫플답게 쇼핑몰에서는 보기 드문 부티크들도 만나볼 수 있다. 패셔니스타라면 아페세(A.P.C) 방문은 필수. 프랑스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인 이곳은 트렌드세터들이 애정하는 몇 안되는 LA 단독 매장 중 한 곳. 가을이면 빼놓을 수 없는 트렌치코트부터 데님, 재킷 등 프렌치 시크를 표방하는 다양한 클래식 아이템을 만나볼 수 있다.

또 LA에서 탄생해 실용적인 디자인과 가격으로 사랑받고 있는 클레어V(Clare V.), LA에 딱 2개뿐인 매장 중 한 곳인 메이드웰 멘스(Madewell men’s) 등도 들러볼 만하다.

또 향수 러버들이라면 LA에서는 만나기 힘든 단독 매장인 바이레도(Byredo)르라보(Le Labo)를 지나치지 말자. 니치 향수로 유명한 이들 브랜드에서는 원하는 향을 맘껏 시향해 볼 수 있다.

▶ 뭘 먹을까

노포부터 최신 식당까지 다양한 핫플이 미식가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선셋 정션을 대표하는 노포는 단연 더블랙캣(The Black Cat). 1966년 오픈한 이곳은 오랜 시간 한 자리를 지키며 주민들의 사랑을 받아 온 곳이다. 오후 4시에 오픈하는 이곳에선 버거나 샌드위치, 스테이크와 함께 가벼운 맥주를 즐길 수 있다.

선셋 정션을 대표하는 또 다른 레스토랑인 프렌치 비스트로인 카페 스텔라(Cafe Stella)에서는 간단한 메뉴에 와인 한 잔 곁들이기 좋다. 또 트라이앵글 플라자에 위치한 대만 식당인 ‘파인 앤 크레인’에서는 한인들도 좋아하는 우육탕면을 비롯해 만두, 찐빵, 대만 순대 등을 맛볼 수 있다.

이외에도 쉐이크쉑버거(Shake Shack)나 멕시칸 씨푸드 식당인 플라야타 마리스코스(Playita Mariscos)에서는 부담없는 가격으로 한끼 식사를 즐길 수 있다.

글·사진=이주현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