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학생이 추천하는 미국 인터넷 쇼핑몰 Best 5

0
421

 

미국에 유학와서 가장 힘든 것은 문화차이, 음식차이도 있지만 옷에 관련한 것을 무시할 수 없다. 유학와서 필자는 사람이 사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의식주라는 것이 정말 맞다는 것을 몸소 깨달을 수 있었다.

미국의 패션은 자유분방하다. 필자가 와서 느낀 미국 옷은 앞이 괜찮으면 뒤가 파여있고, 뒤가 괜찮으면 앞이 너무 파여있어서 대학생인 필자가 학교갈 때 입고 다니기에는 많이 난해했다. 같은 유학생 친구들도 미국에서 괜찮은 옷을 찾기가 너무 어려워서, 한국에 갔을 때 옷을 많이 사오던가, 한국쇼핑몰을 사용하여 해외배송을 시켰다. 미구에서 한국으로 직구는 봤어도, 한국에서 미국 직구는 썩 이득보는 기분이 아니다. 그래서 유학생활 2년동안 내가 찾은 한국 유학생들이 입어도 괜찮은 미국 인터넷 쇼핑몰 Best 5를 소개하려고 한다.

1. Pretty Little Thing.

https://www.prettylittlething.us/

미국 뿐만 아니라 영국에서도 유명한 쇼핑몰로, 인스타그램 미국 언니들의 옷을 찾아볼 수 있는 쇼핑몰이다. 한국 인터넷 쇼핑몰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여성스럽고, 귀여운 옷보다는 미국 길거리에서 많이 볼 수 있는 갱스터 언니들의 옷을 많이 팔고있다. 이 쇼핑몰이 좋은 이유중 하나는 이러한 걸크러쉬가 뿜뿜한 이쁜 옷들이 이 쇼피몰에서 정말 싼 가격에 팔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에서 입을만한 옷들은 정말 비싼 가격에 판다. 그러나, 이 쇼핑몰에서 파는 이쁜 옷들은 거의 50불 아래로 싼 가격에 좋은 재질의 옷을 살 수 있다. 필자도 얼마전에 발견한 인터넷 옷 쇼핑몰로 아직 많이 알려져 있지 않으니, 많은 사람들이 알기전에 얼른 우리만 이쁜옷을 겟하자!

 

2. Brand Melville

이 브랜드는 필자가 애용하는 인터넷 쇼핑몰이자 미국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이다. 이 브랜드의 대표적인 스타일은 크롭이다. 이쁜 크롭스타일의 상의가 이 브랜드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다. 또 이 브랜드의 상징은 원사이즈라는 것이다. 이 브랜드에는 다른 브랜드처럼 다양한 사이즈가 아닌 원사이즈만 고집하고 있다. 그러나, 원사이즈라고 해서 너무 걱정할 것이 없는게 충분히 내 몸에 맞는다. 이쁜 스타일의 옷을 자신들이 원하는 핏으로 입길 원해서 원사이즈인 것 같다. 미국에서는 바지 대신 많은 사람들이 레깅스를 입는데, 레깅스에 이 브랜드의 크롭탑을 입어주면 편안하지만 이쁜 스타일 바로 꾸안꾸의 정석으로 옷을 입고 다닐 수 있다. 미국 대학은 한국에 있는 대학교들과 비교했을 때, 덜 꾸미고 다니는데 그렇다고 해서 모든 것을 놓고 싶지 않을 때, 꾸안꾸의 패션을 입고 싶다면 이 브랜드를 주목하자! 정말 이쁘다.

 

3. Forever 21

https://www.flickr.com/

미국에서 빠질 수 없는 브랜드 뽀에버 21이 한국인이 만든 브랜드라는 것은 모두들 아시고 계신가요? 한국인이 만든 브랜드 포에버 21은 착한 가격에 이쁜 옷들을 많이 팔아서 미국 쇼핑에 빠질 수 없는 브랜드입니다. 오프라인 지점에도 많은 옷들이 있지만, 온라인 지점에도 정말 많은 옷들이 있다. 나는 포에버21에서 비슷한 스타일의 옷을 미리 피팅하고나서, 온라인 지점에서 살 수 있는 더 다양한 색깔과 스타일의 비슷한 디자인을 구매한다. 다양한 옷들을 많이 사고 싶은 유학생들은 포에버 21에서 대량구매를 해도 좋을 것 같다.

 

4. Urban Outfitters

미국에서 만든 포에버 21같은 느낌의 Urban Outfitters. 옷 쇼핑몰이라고만 하기에는 다양한 종류의 상품을 살 수 있다. 데스크 용품부터, 홈데코를 할 수 있는 물건들까지 정말 다양한 종류의 상품들을 팔고있는 Urban Outfitters에서는 편집숍처럼 다양한 브랜드의 옷들 또한 팔고있다. 유명 브랜드 stussy, nike, adidas, champion과 같은 브랜드의 옷들을 판다. 이 브랜드들의 공식홈페이지와의 차이점을 따지자면, 더 캐주얼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의 옷들을 살 수 있다. 옷 뿐만 아니라 이쁜 신발들도 많이 팔고있으니까 미국브랜드의 캐주얼한 옷들을 사고 싶다면 한번 찾아보는 것을 추천한다.

 

5. Aritzia

prpeak.com

내가 정말 사랑하는 브랜드 중 하나인 아리찌아는 벤쿠버에서 설립한 여성 패션 브랜드이다. 내가 앞서 소개한 브랜드들보다 비교적 높은 가격의 옷들이 대다수인 브랜드이지만, 옷의 퀄리티와 디자인은 앞서 소개한 브랜드들에 비해서 뛰어나다. “비싼 값 한다”는 말을 이해할 수 있다. 필자가 이 브랜드에서 산 청바지는 120불 정도에 샀지만, 미국의 그 강력한 세탁기에 몇번이나 빨아도 바지가 정말 튼튼하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이 브랜드의 옷들의 스타일은 여성스럽기도하고, 힙한 옷들도 있다. 미국스타일과 한국 스타일을 모두가 있는 브랜드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