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nn Stater 의 필수 스마트폰 앱, CATA

161

0113202215_1이곳 State College (이하 스테이트 칼리지) 도시에는 일명 CATA (Centre Area Transportation Authority) 라 불리는 버스 시스템은 차를 소유하지 않은 학생들과 도시 주민들의 매일의 고마운 교통수단이 된다. CATA는 약 30개의 버스 루트를 가지고 있으며 새벽 6시 반부터 늦은 밤 1시까지 주민과 학생들을 위한 운행을 한다.

스마트 폰CATA 앱은 아이폰의 앱 스토어(App Store)와 안드로이드의 구글 플레이(Google Play) 모두에서 설치해 사용할 수 있고 두 앱의 사용법이 조금씩 다르지만 간단한 사용법으로 이용에 큰 어려움은 느끼지 못하고 있다.

GPS를 이용한 내 위치 찾기와 나와 가까운 버스 정류장 찾기, 내게 필요한 버스 루트 찾기와 원하는 버스가 언제 도착하는지에 대한 정확한 시간을 알려주며 또 학교에 특별한 행사가 있는 날 버스의 바뀐 루트와 닫힌 루트까지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또 CATA 웹 사이트 http://www.catabus.com/ 에서 버스의 현 위치와 text version의 버스 스케줄도 확인이 가능하니 꼭 개인의 휴대폰에 CATA 앱을 설치되어 있지 않더라도 버스 이용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예상이 된다.

Photo Credit to: catabus.com

Previous articleState College에서 맞이하는 Christmas Week
Next article굉장하고 특별한 유학 성공담이란 없다
안녕하세요, 저는 펜실베이니아 주립 대학교(Pennsylvania State University) 유니버시티파크(University Park) 캠퍼스 4학년에 재학 중인 장은지 라고 합니다. 전공은 커뮤니케이션이고 Broadcasting과 International Media에 중점을 둔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중앙일보 캠퍼스 리포터에 지원하게 된 이유는 먼저 우리 학교에 입학을 고려하는 예비 유학생들과 신입생들이 가진 학교에 관한 궁금한 점들에 더욱 객관적이고 직접적인 답을 제시해주고 싶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우리 학교가 가진 많은 브랜치 캠퍼스들의 정보와, 2+2 플랜에 관한 궁금증은 제 경험을 통해 말씀해 드릴 수 있습니다. 학교의 크고 작은 많은 행사와 학교생활을 위한 팁들, 또 학교 내 한인 커뮤니티가 가진 소소한 이벤트들 역시 가득가득 취재하는 리포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