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A 통계학 교수 Miles S. Chen “통계학은 통찰력을 길러주는 범 학문적 분별 도구”

1228

통계학의 미에 대해 알아보자!

이번 학기도 Miles S. Chen 교수의 수업을 수강하기 위해 시간이 날 때마다 수강신청 페이지를 새로고침해 남은 자리를 알아보는 학생들이 수두룩하다. 실로 그의 수업은 경쟁률이 매우 심해서 1, 2학년 학생들은 대부분이 수강신청에 실패하곤 한다. Chen 교수는 현재 UCLA에서 통계학을 가르치는 교수로서 그의 주 활동무대는 Statistics 10 수업이라고 볼 수 있다. 나는 Chen 교수의 Stats 10 수업을 천운 덕에 1학년임에도 수강할 수 있었으며, 그의 빈틈없는 지도로 별 탈 없이 A+이라는 성적을 받을 수 있었다.

Chen 교수는 굉장히 유머러스하며 이해심이 깊고, 또 그의 가장 큰 장점은 그가 자신이 가르치는 학문에 있어서 매우 큰 긍지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그의 마지막 수업은 항상 통계학의 미(美)에 관한 presentation인데, 이를 듣고 부전공을 통계학으로 선택하거나, 더한 경우에는 전공을 그 분야로 바꾸는 학생들도 많이 있다. UCLA 한인 학생중에서도 그의 이름을 모르는 사람은 극소수이며, 나 자신이 그로부터 받은 영향을 독자들에게 간접적으로나마 전해주고 싶은 마음에 Chen 교수를 인터뷰하게 되었다.

문: 통계학은 좋은 학문이라 생각하는가?
답: 일단 나는 역으로 나쁜 학문이란 건 없다고 생각한다. 만약 있다 하더라도 그건 자신이 즐기지 못하거나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학문일 것이다. 이 세계는 학문의 다양성을 요구하며, 예술가, 음악가, 역사학자, 작가, 인류학자, 철학자, 그리고 그 외의 모든 직종의 종사자들은 모두 각자의 방법으로 세계라는 바퀴를 굴러가게 한다. 물론 나는 통계 관련 직종에 오래 종사해온 사람으로서 그쪽으로 애정이 치우칠 수밖에 없다. 고로 나는 내가 통계학을 사랑하기 때문에 그 학문“도” 좋은 학문이라 생각한다.

문: 교수가 되기 행보를 짧게 얘기해 있는가?
답: 나는 학부생 시절 산업공학 (Industrial Engineering)을 전공하여 산업공학자가 된 후, 전공과목과 같이 들었던 통계학 수업들로부터 얻은 흥미를 키워 UCLA에서 통계학 박사 학위를 땄다. 그리고 좋은 기회를 얻어 지금 이 자리에 와있다.

문: 학기 강의를 시작할 가지는 목표가 있다면?
답: 일단 나를 원래 길에서 벗어나 학계에 몸담도록 큰 영향을 주신 교수님들, Lin, Chakravarthy, 그리고 Bentler 교수님들께 감사드린다. 나뿐만 아니라 많은 대학생들이 우연히 들은 수업이나 교양 수업에서 좋은 멘토를 만나 자신이 모르고 있었던 길을 찾곤 한다. 학생기자님도 내 수업을 10주간 들어서 잘 알겠지만, 나의 목표는 학생들이 내 수업에서 단순히 배움을 얻어가는 것뿐만 아니라 혹시나 몰랐던 통계학의 매력을 발견해 보지 못하던 기회를 알아가게 하는 것이다. 나는 학생들이 내 수업만이 아니라 다른 수업에서도 이러한 기회를 찾았으면 한다.

문: 통계학의 장점은 무엇인가?
답: 인문학이든 공학이든 모든 학문은 데이터를 산출하기 마련이다. 이러한 학계에서의 연구는 미지의 영역을 탐험하며 그로부터 얻은 데이터를 통찰하게 된다. 현대는 그 어느 시대보다도 방대하고 다양한 데이터를 산출하며, 그중 대부분은 매우 복잡하다. 통계학은 고도의 통찰력을 이용해 일반인이 보기엔 아무 의미도 없는 정보의 바다에서 관계성을 찾고 결정을 내리게 해주는 범 학문적 분별 도구인 셈이다. 나는 통계학이 현대에서 가장 중요한 학문 중 하나라는 말이 전혀 과장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문: 마지막으로 학생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답: 많은 학생 여러분들이 학업에 지쳐 그것이 기본 생활에 영향을 미치고 심지어는 극단적인 결정을 내리게까지 한다는 걸 잘 알고 있다. 물론 대학에서의 학생의 데이터가 학생의 미래 진로에 있어서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는 말하지 않겠다. 하지만 내가 단언할 수 있는 건 그것은 그 학생의 인간으로서의 가치에 아무런 영향력이 없다는 점이다. 인생이란 방대한 데이터의 바다와 같고, 각 데이터는 가공되지 않은 보석과도 같다. 그러한 자신의 가공되지 않은 가치를 높은 통찰력으로 관찰해 자기 자신에게 진실하고 값진 삶을 이루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안녕하세요, 현재 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 (UCLA)에서 Business Economics를 전공 중인 임보성 입니다. CollegeInside 학생 기자 활동을 통해 제가 11년 동안 축적한 유학 정보들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