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금융 해고 칼바람…한인 업계도 한파 우려

66

작년 여름 이후 10만 명 넘어
에너지·유통 등으로 확산 조짐
아직은 노동시장 과열 지속에
재취업 쉬워 실업률 영향 적어

작년 여름부터 본격화한 기업들의 대량 해고 칼바람이 거세다. 대량 실직으로 이어질까 우려하는 분위기도 형성되고 있다. 여름부터 올 1월까지 어림잡아도 10만 명이 넘는다. 대량 감원을 주도하는 건 대형 테크 기업들로 발표한 수치만 집계해도 6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한인 업계도 정리 해고 한파가 영향을 미칠까 우려하는 눈치다.  

아마존이 1만8000명, 페이스북의 모기업 메타가 1만1000명, 마이크로소프트(MS) 1만 명 등 4만 명에 육박한 3만9000명이나 된다. 〈표 참조〉  

특히 1000명 이상 감원을 발표한 기업들만 추려도 22곳에다 감축 인력은 약 9만5000명이나 됐다. 주요 업종은 테크 및 금융이다.

전문가들은 경기 하강 우려에다 인력 부족을 경험한 테크 기업들이 확보에 나선 잉여 인력을 정리하면서 해고 인원이 많다고 분석했다. 금융 기업들은 자본시장 침체의 장기화에 대비하려는 몸집 줄이기 차원으로 해석된다고 덧붙였다.  

감원 바람은 테크와 금융에 이어서 에너지, 유통 등 다른 업종으로도 확산하는 추세다.  

월가의 대형 투자은행(IB)인 골드만삭스는 최근 3000명 이상의 감원을 발표했다. 앞서 모건스탠리와 시티그룹도 지난해 11월 감원에 착수했다.  

또 음식배달 대행업체인 도어대시(1250명), 정유사 필립스66(1100명), 셰일가스 업체 체서피크 에너지, 제약업체 존슨앤드존슨, 신발유통업체 울버린 월드와이드 등도 감원을 단행했거나 추진 중이다.  

계속되는 기업들의 인력감축에도 실업률은 완전 고용 상태인 3.5%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과열된 노동 시장의 열기가 식지 않으면서 감원 칼바람에 해고된 노동자 대부분이 빠르게 재취업에 성공하면서 실업률이 높지 않다”고 진단했다. 대량 해고를 주도한 테크 기업 근로자들이 단기간에 새로운 직장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사이트 집리크루터의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테크 기업에서 해고 또는 계약 종료된 노동자의 10명 8명에 가까운 79%가 새 일자리를 알아보기 시작한 지 3개월 이내에 재취업했다. 37%는 새 직장을 찾기 시작한 지 한 달도 안 돼 곧바로 일자리를 구했고, 응답자 10명 중 9명은 구직 신청을 올린 지 일주일 안에 리크루터 또는 기업 채용 담당자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집리크루터의 설문 조사는 지난 10월 중순을 기준으로 최근 6개월 내에 새 직장을 구한 근로자 25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조사에서 새 일자리를 구하는 데 6개월 이상 걸렸다는 해직 테크 노동자들은 5%에 불과해 지난 2월 조사 때의 26%에서 크게 감소했다.

강한 노동 시장을 보여주는 지표는 또 있다. 지난해 12월 연방 노동부의 고용상황 보고서를 보면 일자리 증가 폭이 25만6000개로 전문가 전망치 20만개보다 많았다. 최근 발표된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2022년 12월 25∼31일)도 전주보다 1만9000건 감소한 20만4000건이었다. 반면, 민간 고용정보업체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의 12월 국내 기업들의 민간 고용은 23만5000개나 증가했다. 

양재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