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뉴욕 최고요리’ 뽑힌 한국 음식

80
‘옥동식(屋同食)’ 돼지곰탕. 중앙포토
‘옥동식(屋同食)’ 돼지곰탕. 중앙포토

미국 뉴욕 코리아타운에 위치한 한인 국밥집의 돼지곰탕이 뉴욕타임스(NYT) ‘올해 뉴욕 최고의 요리 8선’ 중 하나로 선정됐다.

NYT는 13일(현지시간) 뉴욕 지역 레스토랑의 대표 메뉴 중 최고의 요리 8선을 발표하면서 한국 식당 ‘옥동식’의 돼지 곰탕을 포함했다.

2016년 서울에 문을 연 국밥 전문점 옥동식은 지난해 11월 뉴욕 맨해튼에 진출했다.

NYT는 투명한 돼지고기 육수가 특징인 옥동식의 돼지 곰탕에 대해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을 맛”이라면서 “그러나 특별한 날에 먹으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NYT는 ‘올해 뉴욕 지역의 최고 신생 레스토랑 12곳’ 명단에 한식 레스토랑 ‘나로’를 올렸다.

지난해 말부터 맨해튼 록펠러센터에서 영업하는 나로에 대해 NYT는 “전통 한식을 현대적이면서도 절제된 형식으로 재해석했다”고 평가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